구미시정신건강복지센터 구미시정신건강복지센터

구미시 정신건강증진센터

정신건강정보

구미시정신건강복지센터

HOME > 정신건강정보 > PTSD

PTSD

  •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라고 부르며 심각한 외상을 보거나 직접 겪은 후에 나타나는 불안장애로써 환자는 사건을 직접 경험하거나 목격했어야 하고, 이 같은 사건이란 전쟁, 사고, 자연 재앙, 폭력 등 심각한 신체 손상이나 생명을 위협하는 경험을 의미한다. 환자들은 외상적 경험들에 대하여 공포심과 아무도 도와 줄 수 없다는 느낌을 갖게 되고 반복적으로 사건이 회상되고 환자는 다시 기억나는 것을 회피하려고 애를 쓰게 된다.

  • 원인

    어떤 외상적 사건이 질병을 일으키지만, 외상을 경험한 모든 사람에게서 병이 발병하지는 않는 것을 고려하면 이 질병의 원인은 단순히 외상만은 아니고 다른 생물학적, 정신 사회적 요소가 발병에 관여하는 것으로 생각된다.
    생물학적 요인으로는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 노르에피네프린, 벤조다이아제핀 수용체 그리고 시상하부-뇌하수체-부신 축의 기능 등이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또한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의 위험 인자로는 어렸을 때 경험한 심리적 상처, 경계선 성격과 같은 성격 장애, 부적절한 가족, 주변의 지지 체계 부족, 여성, 정신과 질환에 취약한 유전적 특성, 스트레스가 되는 생활의 변화, 과도한 음주 등이 위험 인자로 알려져 있다.

  • 증상

    주요 증상 3가지로 구분하여
    첫째, 꿈이나 반복되는 생각을 통해 외상의 재 경험
    둘째, 외상과 연관되는 상황을 피하려고 하거나, 무감각해지는 것
    셋째, 자율신경계가 과각성 되어 쉽게 놀라고 집중력 저하, 수면 장애, 짜증 증가 등
    환자들은 간혹 해리 상태를 경험하기도 하고 공황 발작과 같은 심한 불안을 느끼거나 착각이나 환각 등을 경험할 수도 있다.

  • 진단

    1. 외상을 경험 그리고 이후 극심한 불안, 공포, 무력감, 고통을 느낌
    2, 외상에 대한 재경험(악몽, 환시, 생각, 해리를 통한 경험)
    3, 외상에 대한 회피 또는 무감각(외상 관련된 것에 대해 말을 하지 않고 장소를 피함, 외상 관련된 일이 기억나지 않음. 감각의 저하, 의욕 저하 등)이 3가지 이상
    4. 각성 상태의 증가(수면 장애, 짜증 분노 증가, 집중력 저하, 자주 놀램 등)이 2가지 이상
    이런 증상이 1개월 이상 지속되어야 하고 이로 인해 사회적 직업적 기능에 장애가 생겨야 한다.